검색

일본에서 돌아온 보물 나전국화넝쿨무늬합'

- 작게+ 크게

박하나 기자
기사입력 2020-07-03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      사진=문화재청            © 코리아핫뉴스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하 ’나전합‘)을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들여와 지난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했다.

 

이번에 들어온 ‘나전합’은 모자합(母子盒,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매입 가능했던 개인 소장품이었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해 이뤄낸 값진 성과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 깊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나전칠기,나전합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코리아핫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