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들과 함께 소탈하고 아름다운 정치인, 노회찬을 기억할 것"

[전문]정의당 심상점 의원, 고 노회찬 영결식 추도사

- 작게+ 크게

김기철 기자
기사입력 2018-07-27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영결식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현관 앞에서 국회장으로 엄수됐다.

 

이날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추도사 서두에서 "나의 동지, 사랑하는 동지, 영원한 동지여!지금 제가 왜? 왜? 대표님께 조사를 올려야 하느냐?"고 절규했다.

 

심의원은  ""당신이 끝끝내 지켜내고자 했던 진보정치의 꿈, 정의로운 복지국가, 저와 정의당 당원들이 함께 기필코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심삼정 의원 고 노회찬 원내대표 추도사 전문.

 

노회찬 대표님!
나의 동지, 사랑하는 동지, 영원한 동지여!

지금 제가 왜? 왜?
대표님께 조사를 올려야 한단 말입니까?


저는 싫습니다.
꿈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그저 뒤로 숨고만 싶습니다.

생각할수록 자책감에 서러움이 밀려옵니다.

 

쉬운 길 놔두고 풍찬노숙의 길을 자임한 우리들이었기에,
수많은 고뇌와 상처들을 기꺼이 감당해왔던 믿음직한 당신이었기에,
우리 사이의 침묵은 이심전심이고 믿음이며 위로였기에,
지금껏 그래왔듯 그저 침묵으로 기도하면 될 줄 알았습니다.


저의 아둔함에 가슴을 칩니다.
칠흑 같은 고독 속에 수 없는 번민의 밤을 지새웠을 당신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집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노회찬 동지여!

돌아보니 우리가 함께 한 세월이 30년이 되었습니다.
당신은 인천에서, 저는 구로공단에서 노동운동가로 알게 되어
이후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통합진보당 그리고 정의당에 이르기까지
노회찬, 심상정은 늘 진보정치의 험준한 능선을 걸어 왔습니다.

 

우리는 수많은 패배로 점철되었던 진보정치의 역사에서
함께 좌절하고, 함께 일어섰습니다.
그 간난신고의 길,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던 시간이었습니다.


당신이 열어주셨기에 함께할 수 있었고
당신과 함께였기에 견딜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역사와 국민의 부름 앞에서
주저 없이 고난의 길을 마다하지 않고 여기까지 왔지 않습니까?


이제 우리의 뜻을 국민들께서도 널리 공감해주시기 시작한 이 때,
이렇게 황망하게 홀로 떠나시니 원통합니다.
당신 없이 그 많은 숙제를 어찌 감당해야 합니까?

 

그러나 이제 슬픔을 접으려 합니다.

당신을 잃은 오늘, 우리는 아무것도 두렵지 않습니다.
깨끗하고 정의로운 정치를 위해 당신이 감당했던 천근만근 책임감을
온몸으로 받아 안을 것입니다.


저와 정의당이 그 유지를 가슴깊이 아로새기겠습니다.
당신이 목숨보다 아꼈던 진보정치,
정의당은 더 강해지겠습니다.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아름답고 품격 있는 정당으로 발돋움 하여
국민의 더 큰 사랑 받겠습니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당부하셨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럴 수 없습니다.
노회찬 없는 진보정당, 상상할 수 없습니다. 가능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앞으로도 노회찬과 함께 할 것입니다.
당신이 끝끝내 지켜내고자 했던 진보정치의 꿈, 정의로운 복지국가,
저와 정의당 당원들이 함께 기필코 이뤄낼 것입니다.

 

사랑하는 노회찬 동지여! 나의 동지여!

마지막으로 생전에 드리지 못한 말을 전합니다.
노회찬이 있었기에 심상정이 있었습니다.
가장 든든한 선배이자 버팀목이었습니다.


늘 지켜보고 계실 것이기에 ‘보고싶다’는 말은 아끼겠습니다.
대신 더 단단해지겠습니다.
두려움 없이 당당하게, 앞으로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2011년 대한문 앞에서 함께 단식농성하며 약속했던 그 말,
‘함께 진보정치의 끝을 보자’던 그 약속, 꼭 지켜낼 것입니다.


정의당이 노회찬과 함께 기필코 세상을 바꿔낼 것입니다.

노회찬 대표님, 이제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편히 쉬소서.
국민들과 함께 소탈하고 아름다운 정치인
노회찬을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 영원히 사랑할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코리아핫뉴스. All rights reserved.